나는 왜 사람들에게 상처받을까

나는 왜 사람들에게 상처받을까

  • 자 :네모토 히로유키
  • 출판사 :비즈니스북스
  • 출판년 :2018-08-30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8-09-10)
  • 대출 0/5 예약 0 누적대출 7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남을 먼저 살피느라 정작 자기 자신을 놓치는 사람들을 위한 관계 수업

상대의 기분을 생각해서 자신의 기분을 억누르거나 ‘나만 참으면 되지’라는 마음으로 억지로 모임 분위기에 맞춘 적이 있지 않은가? 사람들과의 관계가 삐걱거리면 내가 무슨 잘못이라도 했나 싶어 불안해지지 않는가? 때로는 상대가 너무 가까이 다가와 부담스럽다고 느낀 적은 없는가? 대다수가 이런 경험을 한 번씩을 해보았을 것이다. 20만 독자의 삶을 바꾼 기적의 카운슬러로 유명한 네모토 히로유키. 그는 지난 20년 동안 인간관계에 지치고 상처받은 사람들을 상담해오며 사람들이 힘들어하는 이유가 자신을 중심에 놓지 못하고 타인을 중심에 놓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간의 상담 경험을 바탕으로 왜 사람들이 타인의 축에 서서 쉽게 흔들리는지, 자신의 축을 제대로 확립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상세하게 알려준다. 이 책을 통해 타인에게 쉽게 휘둘리지 않고 인간관계를 더욱 편안하고 즐겁게 맺는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20만 독자의 삶을 바꾼 기적의 카운슬링,

타인에게 휘둘리지 않고 나답게 사는 법!

한 취업포털 사이트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030 직장인들 가운데 ‘인간관계의 권태기’인 관태기를 겪는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42%에 달한다고 한다. 인간관계의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피로감에서 벗어나고자 아예 SNS를 삭제하거나 혼밥을 즐기는 등 극단적인 형태로 타인과의 관계를 끊기도 한다. 일본에서 20만 명의 삶을 바꾼 최고의 심리 상담가로 유명한 네모토 히로유키는 이러한 관계 거부가 답이 될 수 없다고 말한다. 혼자이지 않아도,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도 충분히 편하고 즐거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언제나 자신을 중심에 두고 적당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저자는 20년 상담 경험을 바탕으로 인간관계에서 쉽게 상처받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을 중심에 두고 인간관계를 다시 만들어가는 방법을 한 권의 책으로 알려준다.

상대의 기분을 배려한다고 자신의 기분을 억누르거나 ‘나만 참으면 되지’라는 마음으로 억지로 모임 분위기에 맞추고 있지는 않은가? 친구와 사이가 소원해지면 자신이 무슨 잘못을 한 건 아닐까 불안해지지 않는가? 친해지고 싶지만 어떻게 다가갈지 몰라서 제자리만 맴돌고 있지 않은가? 만약 당신이 이런 경험을 한 번이라도 해봤다면 이 책을 통해 인간관계의 복잡한 실타래를 풀어줄 따스한 카운슬링을 만나보길 바란다.



때로는 단호하게, 때로는 무심하게!

쉽게 상처받지 않는 관계의 완급 조절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20년 넘게 다양한 상담자들을 만나온 저자는 직장을 비롯해 가족이나 친구 관계까지, 사람들이 고민하는 대다수 문제가 결국 인간관계와 관련되었다는 점을 깨달았다. 쉽게 말해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사람들이 짊어지고 있는 대다수의 고민이 해결되고 진정 자기다운 삶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좋은 인간관계를 어떻게 만들어 가야 할까? 저자는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자신의 축’이라고 말한다.

우리 주변에는 상대방의 기분을 쉽게 알아차리는 감수성이 뛰어나거나 마음이 여린 섬세한 사람들이 많다. 이런 섬세한 사람들은 상대방의 기분을 너무도 잘 헤아리고 배려하기 때문에 무의식적으로 자신보다 상대방을 우선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삶의 방식은 ‘타인의 축’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물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은 좋지만 이렇게 타인의 축으로 기울어지면 주변 사람들의 기분이나 상황 변화에 쉽게 휘둘리고 만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자신의 축이다. 자신의 축에 제대로 서 있는 사람은 상대방의 한 마디에 상처받거나, 주변 환경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다. 상대방이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선을 넘더라도 여유 있게 대응할 수 있다. 따라서 저자는 가장 중요한 자신의 축을 중심으로 우리가 인간관계에서 어떻게 대처하고 새롭게 관계를 맺어가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한다. 일상에서 자신의 축을 세우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간단한 훈련법 등을 공개한다.



지금 일보다 사람이 어렵다면,

인간관계에 적신호가 켜졌다면 이 책을 펼쳐라!

이 책에서는 어떻게 하면 ‘자신의 축’을 중심으로 자기답게 주변 사람들과 즐겁고 편안하게 지내면서 인간관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는지를 알려준다.

먼저 제1장에서는 타인과의 적당한 거리를 두지 못해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유형을 소개한다. 이들은 타인과의 관계에서 경계선을 제대로 긋지 못하거나 지나치게 스킬에만 의존하는데, 그러한 함정을 벗어나 기초부터 다시 시작하도록 돕는다. 제2장은 타인의 축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심리에 대해 설명한다. 모든 걸 상대에게 맞추는 사람들이 과연 어떤 마음인지 그리고 그들이 흔히 하는 착각을 되짚어보면서 무엇을 우선시해야 하는지 설명한다. 제3장에서는 어떻게 하면 타인의 축에서 벗어나 자신의 축을 중심으로 살아갈 수 있을지 알려준다. 타인과 맺는 관계를 의존, 자립, 상호의존이라는 세 가지로 구분해서 설명하고 어떤 특징이 있는지, 그 가운데 우리가 가장 추구해야 할 상호의존을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소개한다. 아이 메시지 활용, 손짓 확인술, 시간 의식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호의존을 지켜가는 방법을 몸에 익히도록 돕는다. 제4장은 인간관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기본 요소에 대해 설명한다. 가장 영향력이 큰 요소는 바로 어머니다. 어머니와의 관계가 인간관계 형성에 어떻게 영향을 끼치는지 분석해보고 어머니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연습을 통해 심리적 속박에서 해방되도록 돕는다. 제5장은 내가 기분 좋고 편안한 타인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방법이다. 에드워드 홀의 퍼스널 스페이스를 통해 일상에서 타인과 어떻게 거리감을 잡아야 하는지 알려준다. 또한 상대의 상처를 건드리거나 미움을 받더라도 솔직해지는 용기를 통해 타인과 더욱 가까워지는 방법도 만나볼 수 있다. 제6장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싫어하는 사람, 불편한 사람과 어떻게 거리를 둘지를 설명한다. 우리가 살면서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기보단 싫어해도 만나야만 하는 사람이 더 많기 때문에 반드시 익혀두면 좋은 힌트가 담겨 있다. 마지막으로 제7장은 우리가 인간관계에서 겪을 수 있는 난감한 사례와 대처 방법을 알려준다. 직장 내 괴롭힘은 물론 사이가 좋았는데 갑자기 달라진 상황 등 악화된 관계를 개선하는 처방전을 만나볼 수 있다.



인간관계의 중심에는 나 자신이 존재하고, 그다음에는 상대방이 그리고 마지막에 두 사람의 관계가 따라온다. 반드시 이 순서를 기억해야 한다. 좋은 사람은 순서가 반대이기 때문에 마음이 괴롭고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아직도 많은 사람이 좋은 사람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인간관계에서 쉽게 상처받고 흔들린다. 이 책을 통해 타인에게만 좋은 사람이 아닌 정말 나 자신에게 좋은 사람이 되어 보자.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